Donate now

Fish in disguise: Seafood fraud in Korea 가짜 생선 : 수산물 둔갑, 실태와 해결책: 국제환경단체 환경정의재단(Environmental Justice Foundation, 이하 EJF)은 2018년 1년간 DNA 분석 검사를 통해 서울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의 허위 표시 및 둔갑 문제의 실태 파악에 나섰다. 조사 결과, 조사 대상 수산물의 3개 중 1 개 이상이 허위 표시 되어 유통된 것으로 나타났다. 이렇게 수산물을 둔갑해 유통하는 사기 행위는 소비자를 속이고, 국민 건강을 위협할 수 있음은 물론, 해양환경 파괴 및 관련 어선원의 인권 침해 문제와 연결되기도 한다. 이 조사 결과는 국내외에서 생산되어 시중에 유통되는 수산물의 관리에 있어 투명성과 이력추적성이 시급히 강화되어야 함을 보여주고 있다.

Out of the shadows: Korean Version: This report lays out the ‘ten principles for global transparency in the fishing industry’. These simple, low-cost measures – which include publishing license lists and giving vessels unique numbers – are well within the reach of any country and can play a pivotal role in the battle against illegal fishing and human rights abuse in the sector.

Fish in disguise: Seafood fraud in Korea (Korean version): 가짜 생선 : 수산물 둔갑, 실태와 해결책 A year-long DNA test by EJF found that one out of three seafood samples in South Korea were wrongly labelled. This report provides a breakdown of the species most commonly mislabelled, illustrates the costs to people and the marine environment, and makes urgent recommendations for improving transparency in the Korean seafood system.

  • 1